BIG EYE는 “역사적 장소를 기록한 사진들이 철학적 사유로 응축되어

창조하는 회화”라는 개념의 작업컨셉이다.

 

DMZ155miles, JUSTICE, Ground Zero, Hiroshima & Nagasaki, Jungsangan 연작은 인간의 비이성적 행동이 실현된 과거 ‘역사적 장소’에서 인간의 양면성을 통찰하며 ‘인간다움’에 대한 철학적 사유를 묻는작업이다.


나는 인간다움에 대해 늘 궁금해하며 살아왔다. “인간답게 살아라”, “인간의 탈을 쓰고”, “인간도 아니다”, “인간 쓰레기같은등 우리의 삶 속에서 어렵지 않게 듣게 되는 말들이다. 인간이 인간에게 던지는 이 말들에 담긴 인간다움의 의미를 고민하며 인간답게 살아가기 위한 성찰의 시간을 가져가고 있다. 이런 과정에서 나는 보다 객관적으로 과거 역사적 사건이 일어난 장소를 찾아 인간다움을 통찰해 보고 싶었다. 인간들의 욕망과 탐욕에 의한 파괴와 폭력의 역사 그 위에 쓰여진 재건과 위로의 변증법적인 역사의 흐름속에서 인간이 가진 다양한 본성을 발견해가며 인간답게 살아가는 것이 무엇인가?’를 질문하고 싶었다.

 

Ground Zero작업은 우연히 2015P.D Smith가 쓴 도시의 탄생을 읽는 과정에서 오늘날 세계적인 도시가 된 뉴욕의 성장 그 중심에 현대사의 비극적인 장소로 기억되는 곳이 있었다. 그 의미를 찾는 과정에서 다소 충격적이고 흥미로운 사실을 알게 되면서 인간다움을 묻는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되었다. 바로 그라운드 제로. 애초에 그라운드 제로는 미국이 1945년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원폭투하 작전 맨하튼 프로젝트의 좌표를 의미하는 말이었다. 시간이 흘러 2001년 미국이 테러 공격을 받은 곳이 맨하튼이고 이를 추모하는 장소를 그라운드 제로라 하는 아이러니한 의미를 가진 장소였다. 파괴와 재건이 오버랩되는 인간 본연의 모습을 떠올리며 인간다움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강한 물음을 하고 하는 곳이 그라운드 제로였다. 그리하여 그라운드 제로라 명명되었던 역사의 현장이 된 뉴욕 맨하튼의 911현장과 히로시마의 원폭돔과 오타강 그리고 나가사키의 원폭투하의 원점은 인간다움에 대한 나의 고민을 가장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작업 공간이 되었다.

 

하나의 민족이 갈라져 대치하고 있는 분단국가의 아픈 현실을 보여주는 “DMZ155miles”연작, 부패한 정치권에 저항한 시민들이 인간답게 살고자 한 욕구를 조명한 “JUSTICE”연작, 동족간의 비극의 아픈 상처를 그린 ’Jungsangan’연작 등 과거 역사적 사건이 일어났던 장소에서 현재의 흔적들을 기록하며 인간다움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본질적인 질문을 했던 작업이다. 나는 앞으로도 광주 ‘5.18’, 캄보디아 킬링필드폴란드 아우슈비치 수용소등 역사적인 사건이 일어난 장소에서 안간다움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고민을 나누는 작업을 지속적으로 할 것이다. 이는 작가를 비롯해 인간으로서 살아가는 모든 이들이 스스로 성장해가는 조건이자 과정이기 때문이다.